상단여백
기사 (전체 199건)
[Late Breaking Studies] HBV 감염 환자에서 장기간 엔테카비르 치료를 통한 간세포암의 감소
만성 B형간염 치료제인 엔테카비르가 간암을 예방할 수 있다는 관찰연구 결과가 나왔다. 동양인 연구라는 점에서 주목된다.대규모 일본인 연구에 따르면, 엔테카비르는 항바이러스 치료를 받지 않은 군(대조군)과 비교해 간암...
박상준 기자  |  2013-08-07 18:09
라인
[Late Breaking Studies] HBeAg 양성인 만성 B형간염 환자에서 페그인터페론 알파-2a 치료의 최적 용량과 기간
페그인터페론 알파-2a는 e항원(HBeAg) 양성인 만성 B형간염 환자에서 항바이러스 효과를 입증받아, 우리나라를 비롯한 일련의 가이드라인에서 만성 B형간염 환자의 1차약물 중 하나로 권고돼 왔다. 한편 승인된 용량...
이상돈 기자  |  2013-08-07 18:06
라인
[Late Breaking Studies] 만성 B형간염 환자에서 테노포비어를 통한 간경변증의 퇴행
장기적으로 B형간염 바이러스(HBV)의 복제를 억제하는 것이 만성 HBV 감염과 연관된 진행성 간섬유화를 퇴행시킬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 만성 HBV 감염 환자에서 테노포비어(tenofovir d...
이상돈 기자  |  2013-08-07 17:58
라인
[Late Breaking Studies] HBV DNA 수치에 따른 간세포암 위험도
혈청 B형간염 바이러스(HBV)의 DNA 수치는 만성 B형간염(CHB) 환자에서 바이러스 복제와 항바이러스제 치료효과의 표지자(marker)로 작용한다. 1991~1992년 사이 대만의 지역 암검진 프로그램에 모집 ...
이상돈 기자  |  2013-08-07 17:55
라인
[Late Breaking Studies] EUREXA 연구
제2형당뇨병 환자의 혈당조절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약화된다. 1차치료제인 메트포르민 치료에 실패한 이후 어떤 선택이 유효한지에 대해서는 아직 논쟁의 여지를 남겨놓고 있다.2006~2011년 사이 총 14개국 128개...
이상돈 기자  |  2013-07-17 09:04
라인
[Late Breaking Studies] PEAM 연구
지난 수십년 동안 많은 항당뇨병제들이 고혈당을 조절하기 위해 사용돼 왔지만, 한국인 제2형당뇨병 환자들에서 흔하게 사용되는 경구 혈당강하제의 효과에 대해서는 아직 명확히 입증된 바 없었다.한국인 환자 349명을 대상...
임세형 기자  |  2013-07-16 01:36
라인
[Late Breaking Studies] DPP·DPPOS 연구
DPP 연구에서 메트포르민은 체중감소와 함께 당뇨병 발생을 지연 또는 예방하는 것으로 보고됐다. DPP 연구에서는 생활요법과 메트포르민 요법을 통해 당뇨병 진행을 지연시키거나 예방할 수 있는지를 검증했다. DPPOS...
이상돈 기자  |  2013-07-16 01:32
라인
[Late Breaking Studies] 메트포르민 단독요법으로 혈당이 충분히 조절되지 않는 제2형당뇨병 환자에서 DPP-4 억제제
메트포르민 단독요법으로도 혈당이 충분히 조절되지 않는 아시아인 제2형당뇨병 환자 425명을 대상으로 이중맹검·무작위·활성 대조군 임상연구를 진행했다. 환자들은 메트포르민 요법에 더해 제미글립틴 50mg 1일 1회, ...
이상돈 기자  |  2013-07-16 01:29
라인
[Late Breaking Studies] EASIE 연구
제2형당뇨병 환자에서 메트포르민 치료 후 DPP-4 억제제가 2차선택 중 하나로 사용된다. 여기에 기저 인슐린 또한 대체전략으로 권고된다.총 17개국에서 35~70세 연령대의 환자들이 모집돼 오픈라벨·무작위·대조군 ...
이상돈 기자  |  2013-07-16 01:23
라인
[Late Breaking Studies] 메트포르민으로 충분히 혈당조절 안되는 제2형당뇨병 환자에서 리나글립틴 효과
제2형당뇨병 환자의 혈당조절을 위해서는 약물 병용요법이 자주 요구된다. 메트포르민 1차치료에 설포닐우레아계 혈당강하제를 추가할 경우, 보다 개선된 효과를 거둘 수 있다. 하지만, 저혈당증이나 체중증가 등의 부작용 문...
임세형 기자  |  2013-07-16 01:19
라인
[Late Breaking Studies] INTERVAL 연구
■ INTERVAL빌다글립틴의 병용 또는 단독요법을 이용한제2형당뇨병 노인 환자에 대한 개별화된 치료 목표 :24주, 무작위 배정, 이중 맹검, 위약 대조 임상시험가이드라인은, 근거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제2형당뇨병...
임세형 기자  |  2013-07-16 01:16
라인
[Late Breaking Studies] CHANCE·WOEST·TRIGGER-PCI 연구 등
■ CHANCE일과성 뇌허혈 발작(TIA), 경한 뇌졸중(minor stroke) 등으로 대변되는 장애 없는 급성 뇌혈관사건 환자들은 급성 뇌졸중 발생위험이 매우 높다. 이들 환자에서 적절한 초기치료 전략에 대해서는...
임세형 기자  |  2013-06-26 17:59
라인
[Late Breaking Studies] AIRIAP 연구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천식관리 현황에 대한 데이터는 극히 제한적이다. 이 지역에서 천식의 관리, 증상조절 정도, 의료기관 이용 현황 등을 파악하기 위해 연구를 진행했다. 한국, 중국, 홍콩, 대만, 베트남, 필리핀,...
이상돈 기자  |  2013-05-10 14:43
라인
[Late Breaking Studies] GOAL 연구
대부분의 환자에서 가이드라인이 정의한 천식의 조절이 이뤄지지 않고, 조절의 달성 가능성에 대한 전향적 연구 또한 보고된 바 없었다.천식이 조절되지 않고 있는 환자 3421명을 대상으로 가이드라인에 근거한 천식조절(t...
이상돈 기자  |  2013-05-10 14:43
라인
[Late Breaking Studies] SMART 요법의 효과와 안전성
SMART (Single combination budesonide-formoterol inhaler Maintenance And Reliver Therapy) 요법은 천식환자에서 중증악화의 위험을 감소시킨다. 하지만...
이상돈 기자  |  2013-05-10 14:43
라인
[Late Breaking Studies] 몬테루카스트 치료효과
상당수의 천식환자들이 흡연력이 있기 때문에 흡연자들에서 천식치료 선택에 대한 정보가 요구되고 있다.18~55세의 연령대로 천식 이환기관이 1년 이상이며 흡연(1일 반갑 이상 2갑 이하)을 자가보고한 환자 1019명을...
이상돈 기자  |  2013-05-10 14:42
라인
[Late Breaking Studies] ACCELERATE 연구
단기간 연구에서 항고혈압제 치료 시에 병용요법으로 시작하는 것이 조기에 효과를 개선하는데 도움이 된다는 것이 시사돼 왔다.18세 이상 연령대의 본태성 고혈압 환자(수축기혈압 150~180 mmHg)들을 대상으로 연구...
이상돈 기자  |  2013-04-08 17:22
라인
[Late Breaking Studies] 고혈압 환자에서 ACE억제제의 사망률 감소 효과
레닌-안지오텐신-알도스테론시스템(RAAS) 억제 계열의 항고혈압제들은 고혈압 환자의 심혈관 원인 사망위험을 낮춘다는 것이 잘 입증돼 있다. 하지만, 전체 사망률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아직 명확한 결론이 없다.RA...
이상돈 기자  |  2013-04-08 10:37
라인
[Late Breaking Studies] 제2기 고혈압 환자에서 암로디핀 + 로살탄 고정용량 병용과 암로디핀 단독요법의 효과
유럽과 미국의 고혈압 가이드라인은 제2기 고혈압 환자의 약물요법 일차선택으로 2가지 항고혈압제로 구성된 병용요법을 권고하고 있다. 한국인 제2기 고혈압 환자에서 암로디핀(칼슘길항제)과 로살탄(안지오텐신수용체차단제) ...
이상돈 기자  |  2013-04-08 10:36
라인
[Late Breaking Studies] 심부전 없는 고혈압 환자에서 ACEI와 ARB의 효과에 관한 메타분석
안지오텐신전환효소억제제(ACEI)는 심부전이 없는 심혈관질환 고위험 고혈압 환자에서 심혈관사건 위험을 낮춘다. 반면 안지오텐신수용체차단제(ARB)의 효과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 심부전이 없는 환자들을 대상으로 ACE...
이상돈 기자  |  2013-04-08 10:36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