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ournal Briefing
한국인 당뇨병-심혈관질환 위험인자 인식률 하위권AHA 조사결과, 한국 50개국 중 뒤에서 5번째
고소득 국가 대비 중·하위소득 국가에서 인식률 더 낮아
  • 정연주 기자
  • 승인 2024.04.04 09:47
  • 호수 134
  • 댓글 1

당뇨병을 심혈관질환의 위험요인으로 인식하는데 있어, 한국인의 인식률이 상대적으로 떨어진다는 보고가 관심을 끌고 있다.

미국심장협회(AHA)가 전세계 국가를 대상으로 진행한 분석에 따르면, 당뇨병을 심혈관질환 위험요인이라고 응답한 한국인의 비율은 전체 평균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계 당뇨병 유병률이 앞으로 25년 동안 5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우리나라 역시 당뇨병 유병률이 증가하는 추세로, ‘대한당뇨병학회 팩트시트 2022’에서 30세 이상 성인 중 당뇨병 환자가 526만명에 달한다.

당뇨병 환자는 당뇨병이 없는 환자보다 심혈관질환 발생위험이 높다고 알려져 있다. 따라서 당뇨병을 심혈관질환 위험요인으로 인식하는 것은 심혈관질환 예방을 위한 필수불가결한 요소로 볼 수 있다.

이에 미국심장협회(AHA)가 50개국을 대상으로 당뇨병을 심혈관질환으로 인식하는지에 대해서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분석했다.

50개국 평균 32.1%, 한국은 22.9%

연구팀은 이번 분석을 위해 설문조사 질문 중 ‘심장질환을 일으키는 주요한 요인을 모두 고르시오’의 답변으로 당뇨병을 선택한 응답자 비율을 확인했다.

응답자들은 연령대, 성별, 국가, 세계보건기구(WHO) 지역, 소득 기준에 따라 분류됐다.

설문조사에 참여한 50개 국가의 4만 8988명 가운데 당뇨병을 심혈관질환 위험요인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32.1%로 나타났다.

성별에 따른 인식률 차이는 없었고, 연령대가 높을수록 조금 더 높은 경향을 보였다.

인식률이 가장 높았던 국가는 리투아니아에서 47.3%로 응답자 절반 가량이 당뇨병을 심혈관질환 위험요인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반면 한국은 22.9%에 그쳐 뒤에서 5번째로 낮은 인식률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WHO 지역 기준에 따라 분석한 결과 △유럽 32.6% △아메리카 36.5% △동남아시아 31.8% △서태평양 23.8% △동지중해 31.2% △아프리카 34.6%로 조사됐다.

인식률은 아메리카에서 가장 높았고, 우리나라가 포함된 서태평양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소득 국가에서 인식률 높아

World Bank(세계은행) 소득수준별 국가분류에 따라서는 △중·하위소득 국가 31.8% △중·상위소득 이상 국가 24.7% △고소득 국가36.4%로 고소득 국가에서 높은 인식률을 보였다.

반면 중·상위 국가는 인식률이 현저히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이번 분석에는 저소득 국가가 포함되지 않았다.

개인·사회 차원에서 다방면으로 접근해야

연구팀에 따르면 당뇨병과 심혈관질환의 관련성을 인식하지 못하는 사람들은 당뇨병 예방·관리에서 건강한 생활양식을 취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또 당뇨병이 발생한 후 적절한 관리가 이뤄지지 않거나 이를 준수하지 않을 수도 있다.

이에 연구팀은 당뇨병과 심혈관질환의 연관성을 인식하기 위해서는 개인뿐만 아니라 제도적인 접근도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당뇨병 예방과 관리는 개인 및 사회 수준의 건강지식, 생활방식 등에 의존한다”며 “그렇기 때문에 건강관리 자원이 부족한 중·저소득 국가에서 낮은 인식률이 두드러지게 나타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낮은 인식률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복합적이고 다양한 전략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인식률 개선 전략으로는 공중보건 캠페인, 환자 접근(outreach), 의료인의 참여 등을 제시했다.

정연주 기자  yjjeong@mostonline.co.kr

<저작권자 © THE MO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당뇨병#심혈관질환

정연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언스윗 2024-04-23 16:01:54

    기사에서 다뤄 주신대로 당뇨는 감기처럼 걸렸다/안걸렸다를 이분법적 접근하는 병이 아니기에, 전조증상이 있는 골든 타임에 알고 식단과 라이프스타일 개선이 가장 중요해요.
    당뇨병 전단계는 약처방도 없다던데, 어떻게 관리하는지, 명료하게 알고 싶으시다면, 대사 건강관리 전문 블로그에서 쉽게 이해하실수 있어요.
    https://blog.unswt.com/pre-diabetics/   삭제

    Back to Top